우리나라의 반려동물 산업의 발전과 인식의 변화로 점점 고양이에 매력을 느끼고 고양이를 키우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그래서 그런지 그동안 애정표현에 인색하고 주인을 주인으로 안보던 고양이님들께서 점점 순화되어 개양이화 되는것을 많이 보게 됩니다.
  배태랑 집사님들께서는 거의 다 아시겠지만 초보집사님들을 위해 고양이의 애정표현에 대해서 한번 정리해 볼까 합니다. 배태랑 집사님들도 다시한번 확인해보세요 :-)

                         1. 천천히 눈 깜빡임 


                              동물농장 자주 보시는 분은 많이 보셨을 텐데요. 
                  동물커뮤니케이터 하이디가 고양이와 대화할때 가장 처음하는 것이
                          눈을 천천히 감았다 뜨면서 이름을 부르는 것이었죠.
                그럼 고양이들도 천천히 눈을 꿈뻑하면서 대화가 시작되곤 했습니다.
               이렇게 고양이가 천천히 눈을감았다 뜨는것은 만족감과 상대방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저는 처음엔 그냥 졸린건줄 알았는데 :-)
                                   집사님들이 먼저 해보시는건 어떨까요?


                                                  2. 그루밍 
                             그루밍은 고양이에게 아주 중요한 일 중 하나인데요.
                          고양이의 혀는 빗처럼 되어 있고 침에는 살균작용이 있어
                              그루밍을 함으로서 털을 고르고 깨끗하게 합니다.
                    그래서 왠만큼 목욕을 시키지 않아도 냄새도 안나고 깨끗하죠 :-)

                                 하지만 그루밍은 몸을 씻는 일만은 아닌데요.
                 고양이들은 자신이 믿고 좋아하는 동료에게도 그루밍을 해주게 됩니다.
                     제가 키우던 만두라던 놈도 저를 그렇게 그루밍을 해줬었는데요
                         이놈은 좋다고 하는데 저는 살이 벗겨지는 줄 알았답니다.
                                           집사님들은 다 이해하시죠? :-)


                                         3. 얼굴 문지르기


                고양이들은 입주변에는 pheromone을 분비하는 기관이 있는데요.
                            이 pheromeon이 보통 어디에 쓰이는 것이냐!
                         바로 자신의 영역을 표시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집안 여러곳에도 얼굴을 비비고 다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이 놈이 나한테도 얼굴을 문지른다! 이것은 무슨뜻일까요?
                              바로 난 니가 좋으니까 넌 내꺼가 되겠죠? :-)

                                              4. 쫓아다님
                     아이고 이제 이렇게 졸졸 쫓아다니는 애들이 많다고 하네요. 
                                       당연히 싫으면 안쫓아다니겠죠?


                                   5. 사냥해서 가져오기


      주로 집안에서만 생활하는 우리나라 고양이들에게는 거의 볼 수 없는 행동인데요. 
          고양이들은 주인이 너무 좋으면 뭔가 해주고 싶어합니다. 정말 기특하죠?
        우리는 안마, 청소, 설거지등을 해주면 좋겠지만 제일 자신있고 할 줄 아는건 
                                                 '사냥'뿐!!!!!!
    그래서 밖에나가서 새나 쥐를 잡아서 죽이지도 않고 주인앞에 떡하니 가져다놉니다
       하지만 절대 혼내시면 안됩니다. 정말 진심어린 마음에서 가져왔는데 혼낸다면
                                 예민한 고양이마음 훅 떠날수도 있어요


                                         6. 배보이고 눕기


              사람이나 거의 모든 척추동물 중에서 가장 연약한 부분이 어딜까요? 
        바로 '배'입니다. 다른 부분은 뼈가 있고 상대적으로 방어하기 쉽지만 배부분은 
                              뼈도 없고 제일 연약한 부분이기 때문이죠. 
              그래서 개나 고양이나 주인에게 배를 보인다는 것은 복종의 의미와
                    넌 나를 해치지 않을걸 안다 난 널 믿는다 이런 뜻입니다.
            우리 고양이들은 복종보다는 '난 널 믿어'이게 더 어울릴거 같네요 :-)


                                                 
7. 꾹꾹이


           꾹꾹이는 어렸을 때 엄마젖을 잘 나오게 하려던 행동에서 비롯된 것인데요.
            나중에 커서도 이런 행동을 한다면 만족감과 애정의 표현이라고 합니다.
               여기다 더해서 집사님들이 다아시는 고르릉이 콤보로 추가된다면!
                                바로 최고의 사랑표현이라고 합니다 :-)
 고양이들도 어렸을때 꾹꾹이하면서 엄마젖 먹을때가 가장 행복했던 기억이었나봅니다.
                        사람이나 고양이나 나이먹으면 고생인가봅니다 흑.


집사님의 몇개의 애정표현을 하고 있나요?
혹시라도 하나도 없으신분은 너무 슬퍼하지 마세요
고양이들은 아주 섬세하고 예민하고 조심스러운 동물이라
이 외에도 우리 알게모르게 다 애정표현을 하고 있을거니까요.
오늘부터 좀 더 주의깊게 살펴보고
먼저 고양이의 애정표현법을 해보시는건 어떨까요? :-) 








 

 
Posted by Bubble Log